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평창여행

이달에 가볼만한 곳

타이틀이미지 1

대관령

  • 확대
  • 축소
  • 프린트


2월 겨울여행은 평창 대관령으로!


가는 길이 아쉬웠던 걸까요, 동장군이 잔뜩 힘을주고 머물러 있습니다.

한동안 포근한 날이 이어지다 갑작스런 칼바람과 한파에 잔뜩 몸이 움츠러 들었었습니다.

동장군도 잠시..  다음주부터는 날이 풀린다고 하는데요, 봄을 맞이 하기 전 평창 대관령으로 2월 겨울여행 떠나보는건 어떨까요.


가는 겨울이 아쉬운 분들은 주목해주세요~^^

2월 겨울여행지 평창 대관령의 대관령눈꽃축제, 대관령 하늘목장, 의야지바람마을을 소개합니다!

 

 


1.평창 대관령 눈꽃축제




평창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겨울축제입니다.

평창에는 각종 겨울체험과 건축물·캐릭터를 얼음으로 만든 얼음조각도 볼 수 있는 대관령눈꽃축제가 있습니다.

이번축제는 더 많아진 초대형 눈조각과 두배 넓어진 축제장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광객의 발길을 사로잡았습니다.

(※ 현재 제2눈꽃축제장 하늘목장에서 축제 진행중) 





대관령 눈꽃축제의 마스코트! 각종 캐릭터와 구조물을 눈으로 조각해둔 얼음조각 전시가 펼쳐집니다.

눈조각전시장은 어디에 서도, 어떤 포즈로 있어도 그 곳이 최고의 포토존이 됩니다.


눈 조각들에 둘러싸여있어서 그런지.. 마치 겨울왕국의 주인공이 된 듯한 기분이 드네요.(엘사...?)

 

 




▲겨울놀이 체험



▲동계올림픽 체험장


겨울대표축제 답게 평창 대관령 눈꽃축제에는 다양한 겨울놀이를 즐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2018동계올림픽 개최지의 면모를 보여주는~^^ 동계올림픽 종목 체험프로그램도 마련되었었어요.

겨울놀이는 스노우봅슬레이, 스노우 레프팅, 얼음썰매, 스케이트, 얼음 미그럼틀, 스노우 ATV가,

동계올림픽을 직접 체험하는 컬링장과 크로스컨트리장이 운영되었습니다.

그리고 여러분, 대관령눈꽃축제의 대박 행사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또하나의 재미 알몸마라톤대회입니다!


축제 전 알몸마라톤대회 참가접수를 받고 전국의 마라토너분들이 평창 대관령축제에서 대회를 펼치는데요,

남녀노소 나이불문~ 수많은 참가자 분들이 함께 해주셨답니다.



그리고 이번 축제에는 사물놀이, 한국의 전통연희와 겨울 스포츠를 결합한 퍼포먼스 평창겨울연희축전도 펼쳐졌습니다.

겨울스포츠와 우리의 소리, 춤이 함께 어우러진 축제한마당! 

어깨춤이 덩실덩실~ 신명나는 시간이었습니다.



- 주소: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329-1

- 교통문의 : 횡계시외버스터미널 (033)335-5289, 횡계택시부 (033)335-5596

- 전화번호: 대관령 축제위원회 033-335-3995

- 홈페이지: http://www.snowfestival.net/

이용 요금
구분 체험명 요금단위 내용
대인 소인
개별 입장료 6,000 5,000
먹이주기 건초주기 1,000
양떼체험 2,000
트렉터마차 5,000 4,000
체험승마 10,000 중앙역~전망대 왕복운행, 약 3km, 소요시간 약 40분
승마트래킹 2시간 200,000 원형 승마트랙 2회, 장비(헬멧, 장갑, 안전조끼)무료제공
승마트래킹 3시간 270,000

 

 

2. 대관령하늘목장 


축제가 끝나 아쉬우신 분들은 평창 대관령 하늘목장에서 3월 1일까지 눈꽃축제가 진행되니 축제를 즐겨보세요.

초원 눈썰매장과 얼음미끄럼틀 얼음분수 등 눈 놀이터, 승마 트렉터마차를 즐길 수 있고 설원의 양떼를 만날 수 있습니다.





대관령 눈꽃축제가 펼쳐지고 있는 제2의 축제장 대관령 하늘목장입니다.

하늘목장은 여의도의 약 4배의 크기, 약 1,000만 제곱미터의 규모로 1.8km의 트래킹코스가 조성되어 있습니다.

400여 마리의 젖소와 한우가 초원을 달리고 있으며, '양떼‘를 테마로한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습니다. 


웰컴투동막골 촬영지인 웰컴투동막골 공원도 있고, 아이들을 위한 놀이시설도 마련되어 있으니 가족과 함께 여행해보세요.





동물친구들과 함께 놀자!

드넓은 초원에서 목장의 울타리 안으로 들어가 양떼와 뛰놀며 교감해 볼까요?

양은 굉장히 순한 동물이기 때문에 어린아이들이 놀기에 좋아요.

건초주기 체험도 가능하답니다.

(건초: 1,000원)





대관령하늘목장에는 양떼 뿐 아니라 아기동물도 만날 수 있습니다.
망아지, 송아지, 산양, 아기 양이 목장에서 친구들을 기다리고 있어요~





트랙터 마차타고 하늘목장을 달리다


대관령 하늘목장은 양떼체험과 더불어 드넓은 초원을 달리는 트랙터체험, 승마타기 체험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됩니다.
트랙터 마차는 모두 4대이며, 한대에 30~40명을 태우고 중앙역을 출발해 하늘마루 전망대로, 다시 중앙역으로 오는 약 3km의 코스를 운행하며 소요시간은 약 15분입니다.
각 목적지에서 내려 풍광을 감상하고 가벼운 트래킹을 즐겨도 좋습니다.
계속 트랙터를 타야하는건 아니니 풍경을 즐기고 싶으신 분들은 땅으로 내려와도 좋아요^^



현재 대관령하늘목장에서는 제2의 대관령 눈꽃축제가 펼쳐지고 있습니다.
초원 눈썰매장과 눈 놀이터, 목장즐기기, 설원 양떼체험이 준비되어 있으니 겨울축제도 즐겨보세요~^^


- 주소: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468
- 전화번호: 033-332-8061~3
- 홈페이지: http://skyranch.co.kr/

 




3. 의 야 지 바 람 마 을



'어서 오시게~'
양들이 반갑게 맞아주는 평창 가볼만한 곳 평창의야지바람마을입니다.
의야지 바람마을은 마을 내에 양을 테마로한 프로그램이 가득합니다.

양먹이주기, 양 털깎기 뿐 아니라, 치즈만들기, 양초공예체험, 아이스크림만들기, 비누만들기, ATV까지~!



▲양 먹이주기 체험



▲양 털깍기 체험


양은 겉으로 보았을 때에는 거대한 몸집을 자랑하지만, 몸집의 대부분은 양 털이라는 사실~!

살살 털을 깍아주면 양은 반쪽이 된답니다.(부럽...네요...?)

옆에서 선생님께서 차근차근 가르쳐 주시니 겁내지 마세요~^^ (양이 더 무서워한다는건 안비밀)




모두가 집중해서 만들고 있는 이것은 무엇일까요?
투명한 유리컵 안에 각종 재료를 넣어 나만의 양초를 만드는 양초만들기체험 입니다.

약 25분정도가 소요되고, 강사님의 안내에 따라 수월하게 배울 수 있어요~!




▲식용 꽃 치즈 만들기


쨘~!
식용 꽃이 들어가 알록알록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식용 꽃 치즈입니다.
대관령 목장 젖소의 우유를 원료로 해 만드는데, 직접 만들어볼 수 있고 맛볼 수도 있답니다.
(*한 테이블 기준 50,000원(2~6명 체험가능, 딸기잼 증정) 





싱싱~~ 신나게 달려요! ATV 체험도 이뤄집니다.
사륜 오토바이를 타고 바람마을의 곳곳을 달려보는 거에요~!! 스트레스 풀기에 딱이지요!

안전장비를 단단히 착용한 후 체험이 이뤄지니 안전사고 걱정은 붙들어매세요~^^

- 주소: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사무랑길 8번지(횡계리 141)
- 전화번호: 033-336-9812
- 홈페이지: http://windvil.invil.org

이용 요금
프로그램 요금
양털깎기 1,000
양 먹이주기 2,000
치즈만들기 50,000
웰빙 피자만들기 35,000
비누공예체험 6,000
아이스크림 만들기 20,000
양 인형만들기 8,000
ATV 20,000
양초공예 7,000

 

 


자 여러분 평창군이 소개해드린 2월 막바지 겨울여행지 평창 대관령의 명소, 잘 보셨나요?
대관령 눈꽃축제는 매년 1월 부터 2월까지 진행되니 2017년 진행되는 눈꽃축제장을 꼭 찾으셔서
얼음왕국의 주인공이 되어보세요~~!

대관령 하늘목장에서 넓은 초원위를 달리며 힐링의 시간을
의야지 바람마을에서 몽글몽글 양을 만나고, 맛난 먹거리와 공예체험 하는 것도 잊지 마시고요^^

2월의 끝을 잡고 떠나는~ 2월 평창 이달의 가볼만한 곳, 평창 대관령.
겨울에 더 멋들어진 대관령에서 재미난 추억을 남기세요~!

위치정보

네이버 지도 길찾기

다음 지도 길찾기

콘텐츠 담당자 :
[ 문화관광과 관광마케팅 ] 033-330-2762
최종 수정일 :
2016.11.23

틀린정보신고

평창문화관광

우)25374 강원도 평창군 평창읍 군청길 77 Tel. 033-330-2762 Fax 033-330-2256
Copyright 2015 by PyeongChang gun. All rights reserved.